총회재판국원, 명성교회건에 대한 총회결의 정면 비판

오시영장로, 평화나무에서 총회결의 비판

로타임즈 | 입력 : 2019/11/19 [05:16]

현행 총회재판국원이 11.18. 오후 2시 한국기독교회관에서 평화나무(김용민 대표)가 주도하는 "한국교회 목회세습에 대한 고찰" 공청회에 참가하여 명성교회부자세습에 대한 법적인 문제를 지적했다 

 

  © 로타임즈

 

오시영 총회재판국원은  "명성교회가 지교회 설립 후 명성교회와의 통합, 총회 대의원에 대한 홍보, 압력 등을 통해 세습을 계속 추진해왔고, 103차 총회 결정을 번복하고, 교단 헌법을 위배하면서까지 세습을 허용받았다"고 비판하면서 “총회헌법은 분명히 살아 있고, 분명히 세습을 금지하고 있고 그 법은 지켜져야 하며, 총회헌법은 2/3의 찬성으로 개정하지 않는 한 무시할 수 없고, 헌법을 개정하지 않고서는 총회 대의원 전원이 찬성해도 안 되며, 법 조항을 개정한 이후엔 결의가 가능하지만, 만장일치여도 정관과 다른 내용의 결정을 할 수 없다는 게 대법원 판례”라고 했다. “국민이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를 자체 헌법도 지키지 않는 집단, 스스로 몰락하는 길을 택하는 단체로 비판 해도 할 말이 없을 것”이라고 했다. 명성교회에 대한 총회의 결의를 정면 비판했다. 

 

예장통합은 103회 총회 당시 "수습안은 법을 잠재하고 결정한 것이므로 누구든지 총회 헌법 등 교회법과 국가법에 의거하여 고소, 고발, 소 제기, 기소 제기 등 일절 이의 제기를 할 수 없다"고 당시 결의를 통과했다. 채영남 수습전권위원장은  "총회가 (세습금지)법에 손을 댄 게 아니다. 법은 존재하고 적용해야 한다. 법을 무시하는 범법 행위를 하면 안 된다. (명성교회는) 특별 케이스다. 계속 이런 일이 반복되면 안 된다"고 말한 바 있다. 

 

이에 대해 한 총회관계자와 다른 재판국원은 누구보다 중립을 준수해야 할 국원이 총회결정에 항명하는 자세는 바람직하지않다고 했다.

※ 정당·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.
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,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·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.
※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(2020.04.02~2020.04.14) 동안에만 제공됩니다.
  • 실명인증
  • ※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.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  • ※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.